미국 영주권, 투자비자, 취업 비자 전문 김준서 변호사
미국 전역 50개주, 5,000건 이상 케이스 경력

이민뉴스

News and Law Updates

달라지는 이민법과 규정, 이민국 뉴스를 한눈에 보실 수 있습니다.

 
 

버스·열차까지 급습…불체자들 추방 공포

 

ICE, 유색인종 타겟 신분증 제시 요구
개인정보 알아낸 후 주거지 출동 체포도

LA와 뉴욕, 시카고, 워싱턴 DC 등 미 전역 주요도시에서 이민 당국의 단속이 점차 강화되면서 한인 불체자들과 불체자 고용 업소에 불시 단속이 이어지자 한인 커뮤니티에 추방 공포가 점차 고조되고 있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이민 단속이 장거리 운행 ‘그레이하운드 버스’와 ‘앰트랙’ 승객들로 확대되고 있는데다 히스패닉 등 유색인종만을 타깃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이민옹호단체들도 불법적인 심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이 발동된 이후 6월 초 일리노이와 인디애나 등 중서부지역에서 이민당국의 급습 작전을 전개해 한인을 포함 140명 가까운 이민자들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 작전에서 체포된 한국 국적자는 총 1명으로, 이들이 체포된 경위는 아직 총영사관 및 각지역 재외공관에 통보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안보부는 이 기간 미 전역에서 급습작전이 전개된 사실을 시인하면서 음주운전, 마약판매, 사기, 횡령, 강간, 성추행 등 중범죄자들을 추방하기 위한 이민자 검거 작전이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취임 이후 중범죄 전력이 있는 수십만여 명에 가까운 이민자를 체포한데 이어 최근 샌디에고 소재 한인업체인 시온마켓을 포함해 불법이민자들을 고용한 업체에 대한 급습 작전을 벌이자 민권단체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조여오는 불체자 추방작전이 임기 말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단속 강화를 위해 ICE와 연방 세관국경보호국(CBP) 요원을 2만여 명 가까이 증원하자 한인 등 이민자 커뮤니티의 추방 공포는 점차 고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민단속국 직원들의 추방작전 과정에서 반이민 행정명령이 중범전과자 뿐 아니라 음주운전 등 경범죄 전과자나 범죄전과가 없는 밀입국자까지 추방대상에 포함돼 논란은 계속 되고 있다.

ICE 단속 요원들은 용의자들의 개인정보를 파악한 뒤 주택이나 직장 등을 급습하는 방식을 통해 체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ICE에 따르면 이번에 검거된 불체자 가운데 미국 내에서 형사처벌을 밟아야 할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추방 조치가 뒤따를 예정이다.

한편 ICE와 CBP 단속 요원들은 그레이하운드와 앰트랙 등에 직접 탑승해 유색 인종들을 타깃으로 시민권자 여부를 일일이 묻고, 신분증을 제시하지 못할 경우 체포하고 있다고 NBC뉴스가 전했다.

원문

 
Heidi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