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주권, 투자비자, 취업 비자 전문 김준서 변호사
미국 전역 50개주, 5,000건 이상 케이스 경력

이민뉴스

News and Law Updates

달라지는 이민법과 규정, 이민국 뉴스를 한눈에 보실 수 있습니다.

 
 

'대규모 체포' 일요일 시작…"가족·동료 주변인도 조사"

 

추방령 받은 2000명 대상

LA 등 미국 내 10개 주요 도시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했던 대규모 서류미비자 체포 및 추방작전이 오는 14일 시작된다.

뉴욕타임스는 11일 전·현직 국토안보부 관계자 3명의 말을 인용해 "전국적 단속 작전이 일요일(14일) 시작되는 것으로 예정돼있다"고 전했다.

이번 단속은 수일 동안 진행되며, 추방명령을 받았지만 미국에 남아있는 서류미비자 약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작전이 애초 트위터로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했던 '수백만 명' 규모는 아니지만 이민자 커뮤니티는 잔뜩 긴장하고 있다.

이민세관단속국(ICE)은 대상자를 잡는 과정에서 가족·직장 동료 등 주변인의 신분도 조사해 '부수적(collateral)' 체포도 작전에 포함된다고 공언했다. 따라서 기습 단속 과정에서 본래 체포 대상이 아니었던 다른 서류미비자들도 대거 붙잡힐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또 이번 작전은 과거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범죄자 중점 단속'과 달리 '불법체류'만으로도 체포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에 파장이 더욱 클 전망이다.

ICE 매튜 부르크 대변인은 “요원의 안전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단속 계획은 밝힐 수 없지만 불법체류자이며 국가 보안과 공공안전에 위협을 주는 사람들을 체포하겠다”고 밝혔다.

체포된 이민자들은 텍사스·펜실베이니아 등지의 구금시설에 수용되며, 시설 부족에 따라 인근 호텔 등 숙박시설에서 여행서류가 준비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머무르게 된다.

이민서비스국(USCIS) 켄 쿠치넬리 국장대행도 “체포 작전이 분명히 수행될 것”이라며 “이 나라에서 퇴거명령을 받아야 할 사람이 족히 100만 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번 대규모 체포·추방 작전은 지난달 23일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의원들에게 합의할 기회를 주겠다”며 2주간 연기했다. 하지만 이 기간 내 민주당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국경단속 강화 등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작전을 예정대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주 서류미비자는 약 65만 명, 뉴저지주는 45만 명으로 추산된다. 한인 서류미비자는 전국에 약 23만 명, 뉴욕에는 약 8만5000여 명이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작전이 벌어지는 10개 도시는 LA와 뉴욕을 비롯해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볼티모어, 시카고, 덴버, 휴스턴, 마이애미, 뉴올리언스로 알려졌다.

원문

 
Heidi Park